검색

8월 5대 은행 신용대출 4조 급증…사상 최대 증가
이경   |   2020-09-02
▲     © 뉴스포커스

 

국내 주요 은행이 개인에게 내준 신용대출 잔액이 8월 한 달 새 4조원이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·신한·우리·하나·NH농협은행 등 5대 주요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24조2천747억원이다.

 

이는 7월 말보다 4조755억원 급증한 규모로 5대 은행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8월 1∼13일 사이에 1조2천억원이 늘었다. 그런데 14일부터 31일까지 3주가 안 되는 기간에 2조8천억원이 더 뛰었다.

 

은행 5곳 모두 한 달 사이 적게는 6천억원, 많게는 1조원 이상 신용대출이 늘었다.

 

국민은행은 한 달 만에 개인신용대출 잔액이 1조631억원 급증했다.

 

신한은행도 8월 한 달 동안 개인신용대출 1조520억원이 늘어 2007년 1월부터 집계한 이래 가장 높은 증가액을 기록했다.

 

이 기간 우리은행은 7천199억원, 하나은행은 6천95억원, 농협은행은 6천310억원이나 대출 잔액이 불어났다.

 

한편 5대 주요은행의 지난달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56조9천836억원으로 7월 말보다 4조1천606억원 늘었다.
 

뒤로가기 홈으로

인기뉴스
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ⓒ 뉴스포커스. All rights reserved.